예배, 미사 중단... 명성교회 부목사 자가 격리 중

명동성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확산되자 천주교는 미사와 예배 등을 중단하며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23일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신자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나온 천주교 안동교구는 3월 13일까지 미사를 3주간 중단하고 교구 시설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현지 성지순례를 담당했던 가이드가 투어팀 직원으로 있는 가톨릭신문 서울 본사(서울 광진구)도 폐쇄되었습니다. 제가 다니는 성당도 2주일 동안 미사 중에 성가대를 서지 않기로 하고, 웬만하면 성당에 오지 말라는 공지를 내렸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확진자가 많아지면서 여러 행사, 모임들도 취소되고 있습니다.

 

 

천주교 뿐만 아니라 개신교도 주말 예배를 폐쇄하고 있습니다. 부산 해운도 수영로 교회와 동부산교회가 23일부터 교회를 잠정 폐쇄했고, 주일 예배를 인터넷 방송으로 대체하는 교회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구동신, 내당, 대봉 교회 등 대구 지역에 이어 전주 바울교회, 더온누리교회도 등 전북 지역 교회들도 23일 예배를 인터넷 방송으로 진행했고, 전주 바울교회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교회 시설 통제를 했습니다.

 

 

 

불교계도 코로나 19 확산 방지 때문에 사찰을 폐쇄하거나 법회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영남 지역의 사찰들은 거의 다 문을 닫았고, 경남 합천의 해인사는 3월 1일까지 가야산과 해인사를 출입하는 모든 차량과 사람에 대해 출입을 통제하는 산문(山門) 폐쇄조치를 실시했습니다. 상황에 따라 폐쇄조치는 3월 1일 이후로 연장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경북 영천의 은해사, 부산 금정구의 범어사도 모든 대중 법회를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서울의 일부 대형 교회와 성당들은 23일 주일 예배와 미사를 진행했습니다.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는 3월 말까지 주일예배를 비롯한 핵심 일정을 제외하고는 예배를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강동구 명성교회는 예배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하되 교인들에게 각종 모임을 자제하라고 방침을 내렸습니다.

 

명성교회

강동구 명성교회는 부목사를 포함한 신자 5명이 지난 14일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갔다와서 자가 격리중입니다. 그런데 이 부목사가 자가 격리되기 전, 16일 명성교회 1부예배(오전 7시)에 참석했고, 새벽예배와 23일 주일예배까지 진행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후 명성교회는 홈페이지에 주일예배를 제외한 교회 내 모든 모임을 중단한다고 공지했습니다. 대신 공예배는 진행하고, 유튜브를 통한 생방송으로 예배를 할 수 있다고 공지했습니다.

 

신천지로 인해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사람들이 비난이 일자 종교계도 조심하는 모습을 보이는 걸로 보입니다. 코로나 19가 어느정도 잡히는 듯 했는데, 정말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터져버렸습니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글

2020/02/21 - [IT, 제품 정보/관련 소식, 정보] - 서울시: 코로나 19로 인한 신천지, 집회 금지...

 

관련 링크

http://www.msch.or.kr/

 

명성교회

 

www.msch.or.kr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223/99834603/1

 

미사 중단하고 교회 잠정 폐쇄…‘코로나19’에 종교계도 비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확산되자 종교계는 미사와 예배 등을 중단하며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23일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신자들…

www.donga.com

 

댓글(5)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