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근거를 찾아서 [죽음의 수용소에서]

 

강제수용소에서의 삶을 알리기 위해

저자인 빅터 프랭클은 강제 수용소에서 겪은 비참한 삶을 겪은 내용을 바탕으로 [죽음의 수용소]를 출간합니다. 그는 책을 통해 지옥 같았던 강제수용소의 삶을 저자들에게 전하고 싶어 했습니다. 그 안에서는 비참함과 고통뿐만 아니라, 그 속에서 희망을 찾으려 노력하는 보통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싶어 했죠. 처음에는 익명으로 책을 내려했지만, 익명으로 낼 경우 책이 지닌 가치의 반을 잃게 된다는 것을 깨달았죠. 그래서 그는 그의 신념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 위해, '빅터 프랭클' 본인의 이름을 걸고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출판합니다. 원제는 Trotzdem Ja Zum Leben Sagen: Ein Psychologe erlebt das Konzentrationslager - Nevertheless, Say "Yes" to Life: A Psychologist Experiences the Concentration Camp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은 살만하다고 말할수 있다: 한 심리학자의 강제수용소 체험에서)입니다.

 

 

책을 덮고...

책을 다 읽으니 숙연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오로지 생존을 위해, 강제수용소에서 살았던 그들. 하지만 그런 곳에서도 사회가 있고, 인간 군상의 모습이 있었습니다. 나치 감시관들 중에도 선한 자가 있었고, 같은 유대인 중에도 일본 앞잡이처럼 동포를 팔아넘기는 자들과 더불어 그런 상황을 즐기는 자들도 있었죠. 극한의 상황에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그들이 대단해 보였고, 전쟁이 끝나도 강제수용소의 기억이 뇌리에 박힌 채, 정상적인 삶을 이어가지 못하는 자들에겐 안타까움을 느꼈습니다.

 

 

강제 수용소에서의 삶

강제 수용서에서의 비참한 삶은 끔찍한 공포보단 무거운 슬픔에 가까웠습니다. 엄청난 고난보단, 일상이 생존이었고, 굶주림에 감정이 마비되어 다른 이의 죽음도 덤덤합니다. 죽은 동료들의 시체를 옮기려 하지만, 영양실조 때문에 힘이 없어 창가 밖으로 던져버리는 내용은, 현실적이라 더 비극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강제수용소의 삶 안에서 빅터 프랭클은 수용소에서 사회의 껍데기를 벗긴 인간 군상의 모습을 메모지에 전부 기록합니다.

 

 

테헤란에서의 죽음

빅터 프랭클은 친구들과 함께 있기 위해 요양원으로 갑니다. 가스실로 가게 될지 정말 요양원으로 가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 수용소에 남아 있는 이들도 있었죠. 이튿날 아침, 그는 정말로 요양소로 가게 됩니다. 수용소에 남아 그를 불쌍하게 여겼던 사람들은 혹독한 기근에 시달리다 인육을 먹는 사태까지 이르죠. 그는 이 사건에서 '테헤란에서의 죽음'이라는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돈 많고 권력 있는 페르시아 사람이 어느 날 하인과 함께 정원을 산책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하인이 비명을 지르며 방금 죽음의 신을 보았다고 했다. 죽음의 신이 자기를 데려가겠다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하인은 주인에게 말 중에서 가장 빠른 말을 빌려달라고 애원했다. 그 말을 타고 오늘 밤 안으로 갈 수 있는 테헤란으로 도망치겠다고 했다. 주인은 승낙을 했다. 
하인이 허겁지겁 말을 타고 떠났다. 주인이 발길을 돌려 자기 집 안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가 죽음의 신과 마주치게 되었다. 그러자 주인이 죽음의 신에게 물었다. 
“왜 그대는 내 하인을 겁주고 위협했는가?” 
그러자 죽음의 신이 대답했다. 
“위협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오늘 밤 그를 테헤란에서 만나기로 계획을 세웠는데, 그가 아직 여기 있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표시했을 뿐이지요.

때로는 죽음을 피하려 도망치다가 죽음을 마주하기도 합니다.

 

 

희망의 근거를 찾아서

절망의 상황에서도 삶의 희망을 찾아야 합니다. 하지만 그 희망에는 스스로 납득할 수 있는 근거가 있어야 하죠. 근거가 없는 희망은 뼈대가 약해 무너지기 쉽습니다. 강제 수용소에서 수감자들은 크리스마스, 부활절 직후에 사망자가 제일 많았습니다. 막연한 희망(성탄 이후에는 나갈 수 있을 거야 같은)이 사라지고 찾아오는 현실 앞에 그들은 살아갈 의지를 잊고 맙니다. 

 

 

책 속 3문장

어떤 의미에서 시련은 그것의 의미(희생의 의미 같은)를 알게 되는 순간 시련이기를 멈춘다고 할 수 있다.

인간은 행복을 찾는 존재가 아니라 주어진 상황에 내재해 있는 잠재적인 의미를 실현시킴으로써 행복할 이유를 찾는 존재라 할 수 있다.

두 번째 인생을 사는 것처럼 살아라. 그리고 당신이 지금 막 하려고 하는 행동이 첫 번째 인생에서 그릇되게 했던 바로 그 행동이라고 생각하라.


 

간단 평

살아갈 의지를 잃었을 때,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책.

 

 

블로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과 공감은 OSB에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2)

  • 2019.06.30 23:40 신고

    한주가 지나갑니다 ^^
    잘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ㅎㅎ
    공감 꾸욱 누르고갑니다

    • 2019.07.01 13:58 신고

      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로안님도 좋은 한주 보내세요~

Designed by JB FACTORY